Copyright© 2023 by Duksung Women's University Textile Design Major.

No part of all contens may be used in any case without the permission from Textile Design Major.

우리 학과 백경기학생(4)이 서울 DDP에서 열린 <2017 영디자이너 챌린지>에 참가하여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이 행사는 "Disvovery Yourself"를 주제로 배움터 디자인둘레길에서 열리고 있으며, 2017년 12월 10일(일)까지 계속됩니다.

 <2018년도 아시아공예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라>의 신청이 시작됩니다. 조교실에 비치된 신청내역을 확인하여 준비한 후, 준비한 계획서를 제출하기 바랍니다.

 텍스타일디자인학과에서는 오는 12월 7일부터 10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7 공예트렌드페어>에 학생들 작품을 출품합니다. 2014년도부터 참가한 이래 올 해로 4번째 학생들의 예술적 감성이 결합된 제품을 일반인에게 제안하고 있습니다. 우리 학과의 전시관은 '대학관 P23'입니다.

덕성여자대학교 텍스타일디자인학과, 실내디자인학과와 시각디자인학과 공동으로 주관한 <2017 디자인 취업특강>이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특강은 11월 28일까지 개최되며 졸업전시회를 마치고 사회로 진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4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습니다.

매년 11월에 개최되고 있는 디자인학과 공동 취업특강은 디자인 관현 분야에 대한 이해를 높임과 동시에 디자인 분야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기회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번 특강은 11월 7일 <건축과 디자인, 그 사이>(...

 2017학년도 덕성여자대학교 텍스타일디자인학과 졸업전시회 <느낄 감 感>이 11월 1일부터 11월 5일까지 대학로에 위치한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느낄 감(感)’을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지난 4년간 배우고 경험해 온 예술적 표현 활동, 디자인 제작 과정을 통해 완성한 작품들이 전시되었습니다. 학생들은 패션‧인테리어 직물소재와 함께 직접 개발하고 제작한 티셔츠, 가방, 인테리어 소품, 조형작품 등 총 69점의 작품을 소개하였습니다....

10월 16일(월)부터 20일(금)까지 예술대학 L동 유리갤러리에서 텍스타일디자인학과 스카프 전시회 ‘그리움에 날리면 두 손으로 잡아줘’가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텍스타일디자인학과 3학년 학생들이 지난 1학기 수업을 통해 완성한 스카프 디자인을 실제 스카프 상품으로 제작해 선보이며, 학생들이 제안하는 창의적이고 흥미로운 디자인 스토리를 만나볼 수 있다.  

텍스타일디자인학과 이재범교수는 "패션의 확장, 사회적 공감과 배려"를 주제로 개최된 < 2017년 복식문화학회 추계학술대회>에 강연자로 초대되어  '속도를 늦추면 새롭게 보이는 것들'이란 제목의 강연을 하였다. 직물설계를 통해 경험할 수 있는 섬유의 감성과 느리지만 천천히 의 질감을 고민하는 과정에서 마주할 수 있는 소중한 가치를 전하였으며, 이재범교수의 작품과 제품을 소개하였다.

2017-18 텍스타일디자인학과 <학생 전시활동 지원프로그램>의 대상자로 선발된 <Oe8e>팀( 이시윤, 박보현, 이혜린, 오희수, 이하 1학년)의 전시회가 2017년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디자인페스타 갤러리(일본 도쿄)에서  "The textile of daily life"를 주제로 개최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Experience> As an Artist에서 소개합니다. 열심히 전시를 준비한 <Oe8e>팀! 수고했습니다.(이미지를 누르면 전시페이지로 이동합니...

 우리 학과 졸업생인 이서정(2015 졸업)과 서주람(2016 졸업) 의 "결을 짜다"전시가 충청남도 아산 소재 미술관의 신진작가 초대전으로 개최되었습니다. 축하합니다!

2017학년도 중요한 학과행사인 <홈커밍데이>행사가 6월 12일 유리갤러리에서 있었습니다.  기업의 디자이너, 대학원생, 작가, MD를 비롯해 사회 여러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졸업생들이 참석하여 후배들과 만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학교선배로서 각자의 위치에서 전하는 보석같은 조언과 후배들과 선배의 경험을 나누는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또한 리모델링된 학교를 보며 뿌듯해했다는 후문^^. 선배님들! 내년에도 꼭 찾아주세요~

Please reload

What's New?